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토론방
질의응답

자유토론방

기타토론방


질의응답
 
작성일 : 20-04-18 12:56
6.25 전쟁의 영웅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52  

[워커힐에 이런 사연이 있었군요]

* 6.25 전쟁의 영웅

https://www.voakorea.com/korea/korea-politics/harris-walker
.
.

미 재즈계의 거장 루이 암스트롱이 개관 기념공연을 한 워커힐 호텔은 한국전쟁의 주역인 워커 장군을 기리기 위해 그의 이름을 따 ‘워커의 언덕’을 뜻하는 ‘워커힐(WalkerHill)’로 지어졌습니다.

미 8군사령관으로 한국전에 참전한 워커 장군은 낙동강 전투를 승리로 이끌며 전세를 역전시키는 데 큰 공로를 세운 6.25전쟁의 영웅으로 불립니다.

텍사스 주 벨턴에서 태어나 웨스트포인트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 월터 장군은 1950년 6월25일 한국전쟁이 발발한 지 닷새 뒤, 극동사령관으로 전쟁을 총지휘하던 더글라스 맥아더 장군으로부터 참전 하달을 받습니다.

맥아더 장군은 당시 중장이었던 워커 장군에게 일본 주둔 미8군의 24보병사단을 한국으로 이동시키도록 명령하고, 워커 장군은 7월 13일 주한 미8군사령관으로 부임합니다.

워커 장군은 부임하자마자 낙동강을 중심으로 한 최후의 방어선인 낙동강 전선 사수에 총력을 기울였습니다.

낙동강 전투에서 고군부투하는 지휘관들에게 워커 장군은 “더 이상 물러설 수 없고, 더 이상 물러설 곳도 없다. 무슨 일이 있어도 결코 후퇴란 있을 수 없다”며, “내가 여기서 죽더라도 끝까지 한국을 지키겠다”고 말합니다.

당시 미국에서는 낙동강 전선 사수에 대한 반대 여론이 있었지만, 맥아더 장군은 “군대에는 민주주의가 없다”며 워커 장군의 의지를 옹호했습니다.

결국, 워커 장군은 증원군도 없는 상태에서 낙동강 전선, 이른바 ‘워커라인’을 성공적으로 사수해 인천상륙작전을 가능하게 만들고 전세를 역전시키는 데 큰 역할을 합니다.

그러나 1950년 12월, 워커 장군은 불의의 교통사고로 갑작스런 죽음을 맞이합니다.

낙동강 전투에 참전했던 아들 샘 워커 대위의 은성무공훈장 수상을 축하해주기 위해 차량을 타고 이동하던 중 의정부에서 한국군 트럭과 충돌해 현장에서 순직한 겁니다.

당시 사고지점 인근이 현재 서울의 워커힐 호텔입니다.

한국 당국은 한국전쟁에서 큰 공로를 세운 워커 장군을 추모하기 위해 그의 이름을 따 호텔 이름을 지었습니다.

워커 장군의 시신은 1951년 1월 알링턴 국립묘지에 안장됐고, 미국은 사후 그를 대장으로 추서했습니다.

워커 장군이 낙동강 방어선 사수를 명령하며 미군 장병들에게 남긴 “지키느냐 아니면 죽느냐”라는 말은 전쟁이 끝난 지 7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기억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Total 2,79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트럼프 왕의 귀환 최고관리자 21-05-02 18:33 169
공지 본대도를 이해하면... 최고관리자 20-11-06 11:57 1002
공지 [답변] 마고님은 삼신님입니다. (1) 최고관리자 20-05-12 15:54 6179
공지 티벳 수미산의 비밀 최고관리자 20-03-26 20:01 3701
공지 (처음 오시는 분) 동영상 강좌 _ 반드시 보세요! (6) 최고관리자 15-10-22 08:18 53022
공지 (새로운 세상맞이) 박제상의 '부도지'를 공부하여야 … 최고관리자 14-12-09 13:20 41765
2714 전략자산 집결 최고관리자 20-05-13 10:32 257
2713 미사일 최고관리자 20-05-12 18:51 297
2712 [답변] 마고님은 삼신님입니다. (1) 최고관리자 20-05-12 15:54 6179
2711 원인이 밝혀지나... 최고관리자 20-05-12 10:13 1428
2710 역시 가케무사가 맞네요! 최고관리자 20-05-08 16:01 309
2709 중공 붕괴, 1900년의 재림 (1) 최고관리자 20-05-07 17:29 444
2708 무섭네요. (3) 최고관리자 20-05-07 15:53 373
2707 무한 바이러스 그 생화학전의 비밀이 밝혀지나? 최고관리자 20-05-07 14:23 237
2706 점 점... 최고관리자 20-05-06 10:07 217
2705 새 지구운동의 등장과 경쟁 최고관리자 20-05-03 15:37 256
2704 최종자료 그리고 조작함수 최고관리자 20-05-01 11:30 249
2703 지들 마음대로... 최고관리자 20-04-22 18:07 332
2702 음모론은 아니지만... 최고관리자 20-04-22 12:07 303
2701 중국 운남성 가뭄 심각 최고관리자 20-04-21 13:23 225
2700 그 위대했던 남제서 백제전 최고관리자 20-04-19 14:00 312
2699 6.25 전쟁의 영웅 최고관리자 20-04-18 12:56 253
2698 수미산 순례기 최고관리자 20-04-16 16:03 252
2697    수미산 순례기_2 최고관리자 20-04-17 12:25 183
2696 폭풍전야 최고관리자 20-04-15 08:29 233
2695 총선, 그 후가 공포스럽다 최고관리자 20-04-15 08:10 2223
 1  2  3  4  5  6  7  8  9  1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